영스포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슈퍼꼰대 조회 2회 작성일 2021-05-16 01:08:53 댓글 0

본문

ヲ 『 영스포츠 』 【 yg-1004.com 】 『 young sports 』

ヲ 『 영스포츠 』 【 yg-1004.com 】 『 영스포츠 』 가입코드 : dozer
ヲ 『 영스포츠 』 【 yg-1004.com 】 『 영스포츠 』 가입코드 : dozer
ヲ 『 영스포츠 』 【 yg-1004.com 】 『 영스포츠 』 가입코드 : dozer

이재영만이라도 복귀?…흥국생명 "아직 계획 없다"

'쌍둥이 자매' 이재영 이다영의 코트 복귀 여부가 팬들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최근 배구 커뮤니티에는 쌍둥이의 복귀를 놓고 갑론을박이 이뤄지고 있는데요. 배구계 역시 의견이 분분합니다. 동생 이다영은 차치하더라도 "이재영만큼은 복귀 논의의 장이라도" "마련해줘야 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눈에 띕니다.

#이재영 #이다영 #흥국생명 #김연경

한국인 최초! ‘양영곤’ 프로의 스포츠 피싱 대회 ‘US 오픈' 도전기 | “005초의 낚시 승부사 100만불을 낚아라” (KBS 081015 방송)

"0.05초의 낚시 승부사, 100만불을 낚아라"

세계 최고의 스포츠 피싱 대회 ‘포레스트 우드’와 ‘US 오픈’
스포츠 피싱은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생소하지만,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마니아층을 확보하고 있는 스포츠다.
이런 ‘스포츠 피싱’계에 혜성처럼 등장해 3년 만에
세계랭킹 20위에 올라 기염을 토하게 한, 인물이 있다. 바로 32살의 한국인 양영곤씨.
세계적인 스포츠 피싱 무대에 서기 위해 4년 전 혈혈단신으로 미국행을 결심한 그가,
4년 후,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세계 최고의 낚시대회에 도전한다.
이 프로그램은 스포츠 피싱으로 세계를 재패하기 위한,
한국인 양영곤씨의 꿈과 열정을 담아보고, 세계적인 스포츠로 거듭나고 있는
스포츠 피싱의 세계를 한국 방송사상 최초로 밀착 취재한다.

■ 1억 명의 마니아, 100만명의 낚시꾼!
- 스포츠 피싱 열풍, 미국을 뒤흔들다
‘스포츠 피싱’을 아십니까?
살아 움직이는 것만을 먹는 육식어종 배스를 낚기 위해, 인공(가짜)미끼에 생명력을 불어 넣는 스포츠 피싱은, 하루 9시간 동안 수 만 번씩 낚싯대를 던져, 가장 무거운 배스를 낚아 올리는 스포츠다.
10가구 중 8가구는 가족끼리 낚시를 즐긴다는 미국은, 스포츠 피싱의 열풍 또한 대단하다. 한 해 동안 열리는 크고 작은 스포츠 피싱 대회만 해도, 수백 개가 넘고, 1년 동안 각 지역에서 10위권의 성적을 유지한 쟁쟁한 낚시꾼들이 모이는 대회가 열리는 날이면, 미국 내는 물론, 영국, 일본, 호주를 비롯한 전 마니아들과 세계 낚시꾼들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 100만불 짜리 배스를 낚아라!
- 세계 최고의 스포츠 피싱 대회 ‘포레스트 우드’
매년 8월, 미국에서는 100만 여명의 세계 최고 낚시꾼들이, 100만달러(약 10억)의 우승 상금에 도전하는 ‘포레스트 우드’ 대회가 열린다.
세계 최고의 낚시꾼들 100만 명이 참가해 1년 동안 미국 전국 5대륙에서 8차례의 예선경기를 거쳐 선발된 단 100명만이 참가 할 수 있는 대회!
3일간에 걸친 대회는, 하루 3만 명의 관중들과, 프랑스, 독일, 영국, 호주, 일본 등 세계 각국에서 찾아온 언론사들의 취재 열기로, 전쟁터를 방불케 한다.
열기는 비단, 낚시꾼들만의 것은 아니다. 미국은 물론, 영국, 호주 등, 7500마일 (비행기로 약 14시간)을 날아온 낚시 팬들로 대회현장은 또 다른 축제가 된다.
그리고, 수 만명의 낚시꾼과 낚시 마니아들이 몰리는 곳 한쪽에는, 낚시용품업체들의 마케팅 전쟁이 벌어진다. 낚싯대와 미끼, 보트는 물론, 선크림 업체들의 홍보 활동이 시작되고, 떠오르는 프로낚시꾼을 잡기 위한 스폰서들의 움직임도 분주해 진다.

■ 혜성 같이 등장한 ‘스포츠 피싱’계의 샛별
- 한국인 양/영/곤
바늘구멍을 뚫은 낚시꾼만이 참가 할 수 있는 세계 최대의 스포츠 피싱대회
‘포레스트 우드’. 낚시꾼이라면 평생 한번 참가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는 이 대회에, 최초의 한국인 낚시꾼 양영곤(32)씨가 있다.
서부지역 본선에서 당당히 2위를 차지하며, ‘포레스트 우드’ 대회의 출전권을 따낸 그는, 스포츠 피싱계에 혜성처럼 등장하여 3년 만에 세계 랭킹 20위에 올라 세계를 놀라게 했다.
어릴 적부터 낚시에 빠져 살았다는 영곤씨. 대학시절 경험한 미국의 스포츠 피싱에 매료되어, 배낭하나 짊어지고 생면부지의 미국으로 건너온 지 4년째.
그러나, 200만원이 넘는 대회 참가비와 6천만원이 넘는 보트가 필요하기에, 낚시꾼들 중에서도 상류층만 즐길 수 있다는 스포츠 피싱!
그런 그가, 대회에 참가하기 위한 길은, 몸을 사리지 않고 일을 하는 것이다.
술집 웨이터부터, 이삿짐 나르는 일까지, 대회에 참가하는 시간 이외는 온 종일 일에만 매달리며 돈을 벌었고, 쟁쟁한 프로 낚시꾼들을 차례로 꺾어나가기 시작했다. 라면 하나로 사흘을 버티며, 오기와 패기 하나로, 버틴 한국인, 그가 바로 양/영/곤이다.

■ 낚싯대 하나로 미국을 낚아 올려라
- 영곤씨의 끝나지 않는 꿈
난생처음 출전한 포레스트 우드. 대회는 끝나지만, 그의 꿈을 끝나지 않았다.
집으로 돌아온 그가 준비하는 또 다른 대회 ‘US 오픈’. 우승자에게는 9천달러의 상금과 보트, 트럭까지 주어지는 이 대회는 미국 내에서는 다섯 손가락 안에 꼽힐 만큼 유명하다.
대회 일정이 잡히자, 영곤씨의 행보가 바빠졌다.
참가비용을 벌기 위해 이삿짐을 날라야 하고, 대회가 열릴 호수의 상황을 파악해, 어떤 미끼와 어떤 기술을 쓸 지 분석해야 한다.
낮에는 일을 하고, 밤에는 낚싯대와 미끼와의 한판 씨름이 벌어지는데...
한국인 최초로, 세계 최정상의 스포츠 피싱 대가들과의 한판 승부를 벌이는 양영곤씨.
그는 과연 우승 트로피를 거머쥘 수 있을 것인가!

#스포츠피싱 #양영곤 #배스낚시

... 

#영스포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03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presenmarker.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